지난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한국과 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 북한을 둘러싼 온도차로 인해 예정됐던 공동성명 채택이 보류됐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EU 소식통을 인용해 21일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 참석을 위해 브뤼셀을 방문한 자리에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요미우리가 자체 입수한 EU 작성 공동성명 초안에는 “우리는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계속 요구해 갈 것”이라면서 “압력과 제재 유지에 노력하고, 모든 국가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명기돼 있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최근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비핵화를 위한 지금까지의 성과에 역점을 둔 성명으로 하고 싶다”고 했고, 결국 제재 유지를 강조하려는 EU측과 절충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요미우리는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 발표가 보류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공동성명 채택이 무산된 것은 'CVID'라는 표현 때문이 아니라 이란 핵협정과 우크라이나 사태 부분에서 EU가 미국과 러시아 입장에 반하는 내용을 삽입하자고 강력히 주장해서 무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