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한국 등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했지만 대응할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된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주말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의 징후들을 봤다”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였던 한국, 중국, 독일에서 다시 감염사례가 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에서 확진 사례 하나가 나와 많은 접촉자 추적이 이뤄졌고 술집과 클럽이 문을 닫았다”면서 “중국 우한에서는 봉쇄가 해제된 이후 첫 번째 집단 감염이 확인됐고, 독일도 규제 완화 이후 확진 사례가 늘었다고 보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다행히도 세 나라 모두 확진 사례의 재발을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대한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봉쇄 조치를 천천히, 꾸준히 해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브리핑에 동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봉쇄 등 강력한 공중보건 조치를 완화하더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계속하는 한편, 극도의 경계심을 풀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독일과 한국이 현재의 집단 감염을 줄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하고 믿고 있다”고 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도 “이들 국가에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굳세게 버티고 긴장을 풀지 말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금 하는 것을 계속하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