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속에 해외에서 발이 묶인 자국민을 귀국시키는 일에 한·일 양국이 협력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일 정부가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선 귀국편을 함께 이용해 양 국민을 대피시켰다면서 양국 현안인 일제 징용피해자 배상 소송 문제의 진전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자국민 보호에선 공동 보조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아프리카 섬나라 마다가스카르의 이바투국제공항에서 코로나19를 피해 자국으로 돌아가려는 한국인 26명을 포함해 97명을 태운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전세기가 이륙했다. 한국이 마련한 전세기에는 미국, 독일, 영국, 호주, 노르웨이 사람 외에도 일본인 7명도 타고 있었다.
 또 지난 3일 필리핀에서 12명, 6일 케냐에서 약 50명의 일본인이 같은 방식으로 출국했다. 카메룬에선 한·일이 공동으로 전세기를 마련해 일본인 56명이 귀국했다.
 이 같은 협력은 귀국 대상자가 적은 지역에서는 비용 부담 등으로 단독 항공편을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에 양국 모두에 이점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일 외교당국은 지난 1일 화상회의에서 자국민 귀국과 관련한 연대 방침을 확인, 앞으로도 협력을 이어간다는 것이 일본 정부 방침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