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개최를 두고 일본 측이 ‘살얼음’을 걷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년 연기’를 언급한 것은 물론, 국내 여론도 ‘연기론’ 쪽으로 기울면서다. 반면 성화 채화식 등 올림픽 관련행사는 무관객·비공개 등 파행으로 얼룩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는 가운데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결단’을 내려야할 시점은 점점 다가오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도쿄올림픽 관련 예선 경기나 행사는 연기·중지나 무관객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그리스올림픽위원회(HOC)는 성화의 자국 내 봉송 행사를 하루 만에 중단한 데 이어 오는 19일(현지시간) 아테네 파나시나이코 경기장에서 진행될 성화 인계 행사도 취재진의 취재를 대폭 제한하기로 했다.
 앞서 도쿄올림픽 성화는 지난 12일 고대올림픽 발상지인 올림피아에서 채화됐지만 일반 관중 없이 관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고, 이어진 성화 봉송은 몰려드는 인파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 하루 만에 중단됐다. HOC는 도쿄올림픽조직위 측에 성화를 인계하는 행사도 ‘무관중’ 방식으로 진행하고 주관 방송국 이외의 취재는 제한키로 했다.
 성화는 이미 파나시나이코 경기장에 옮겨진 상태다. 일본 측은 성화를 특별기를 이용해 20일 미야기(宮城)현 소재 항공자위대 마쓰시마(松島) 기지로 옮겨온 뒤 26일 후쿠시마(福島)현 J빌리지에서 일본 내 봉송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을 차질없이 계획대로 치르고 싶다”고 밝히면서 성화 봉송 출발행사에 참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 개최를 알리는 중요한 사전행사이자 일본 정부가 주창해온 ‘부흥올림픽’을 상징하는 성화 봉송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만약 성화 봉송을 강행한 뒤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는 사태를 맞이하게 되면 일본 정부로선 부담이 이만저만이 아니게 된다.
 실제 일본 국내에서도 도쿄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는 여론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니치가 지난 15일 발표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90명 가운데 57.2%(509명)가‘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도 20.6%(183명)에 달했다. ‘예정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은 17.0%였다. 인터넷 여론조사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3분의 2가 넘는 일본 국민이 ‘연기 또는 중지’를 답한 것이다. 스포츠호치가 지난 14일 실시한 인터넷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 500명 중 62%가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고,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자도 19%였다.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해선 IOC가 5월말까지 결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IOC가 의견을 따르겠다고 했던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1일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IOC는 17일 올림픽 참가 종목 단체장들과 화상회의를 열어 예선 차질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나 취소 문제가 논의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운터 2020.03.17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무조건 불참 통보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자국민 보호 우선주의를 내세우면 왈가왈부할 것도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