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의 집단감염이 확인된 대형 크루즈선에서 7일 새로 41명의 감염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 크루즈선에서만 6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실상 바다에 떠있는 ‘폐쇄공간’에서 집단감염이 이뤄진 데다 감염경로도 불투명한 탓에 추가 확산에 대한 불안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일 밤부터 요코하마(橫浜)항 앞바다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이날 새롭게 41명의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확인됐다.
 확진자 41명 가운데 일본 국적은 21명으로, 이어 미국 8명, 호주 5명, 영국과 아르헨티나 각 1명이다. 이 크루즈선에는 한국인 승객 9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노동성은 이날 감염이 확인된 41명을 요코하마가 속한 가나가와(神奈川)현 외에도 인근 도쿄(東京), 사이타마(埼玉), 지바(千葉), 시즈오카(靜岡)현의 의료기관에 이송했다.
 앞서 후생노동성은 지난 3일부터 이 크루즈선의 승객과 승무원 총 3711명 가운데 발열·기침 등 증상이 있는 120명과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153명 등 총 273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신종 코로나 감염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날까지 검사 결과가 나온 102명 가운데 20명의 감염이 확인된 데 이어 이날 나머지 171명 가운데 41명의 감염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크루즈선에서 감염 검사를 받은 이들 271명 가운데 61명의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앞서 홍콩 위생당국은 이 크루즈선에 탑승했다가 지난달 25일 홍콩에서 내린 80세 홍콩 남성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난 2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일본 보건 당국은 지난 3일 밤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한 이 크루즈선에 대해 검역과 신종 코로나 감염 검사를 실시했다. 당국은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들에게는 2주일 간 객실에서 대기하도록 했다.
 이 크루즈선에는 총 3700여명이 탑승하고 있고, 273명을 제외한 나머지에 대한 감염 검사는 실시되지 않아 확진자는 추가로 더 나올 것으로 보인다.
 마이니치신문은 전날까지 감염이 확인된 20명 가운데 홍콩 남성과 밀접하게 접촉한 것은 2명뿐이며 나머지 18명의 감염 경로가 불명확하다고 전했다. 홍콩 남성을 기점으로 연쇄 감염이 벌어졌거나 홍콩 남성 외 다른 감염자가 탑승했을 가능성 등이 거론되지만 경로 추적이 어려운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향후 고령자나 기초질환이 있는 사람, 감염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크루즈선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총 86명으로 단숨에 늘었다.
 하지만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크루즈선 감염에 대해선 일본 상륙 전에 발생했기 때문에 일본 내 감염자수에 합산하지 않고 ‘그 밖’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감염자수는 25명이라고 주장했다. 크루즈선의 확진자 61명 가운데 일본인은 28명이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