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 곤 전(前) 닛산 회장이 일본을 빠져나가 레바논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대탈출극’의 경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11월 보수 축소 신고 등의 혐의로 구속된 곤 전 회장은 지난 4월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출국이 금지된 상태였다. 주거도 도쿄의 자택으로 제한되고 감시카메라가 설치됐다. 소지한 프랑스, 브라질, 레바논 여권은 모두 변호인이 보관했다. 이런 상황에서 곤 전 회장은 지난달 31일 “레바논에 있다”고 밝힌 것이다.
 1일 일본 언론이 레바논과 프랑스 언론 등을 인용해 전한 내용에 따르면 탈출 계획은 수 주 전부터 아내인 캐럴의 주도하에 치밀하게 준비됐다. 프랑스 르몽드는 캐롤이 터키 측과 양호한 관계를 갖고 있는 이부(異父)형제와 함께 준비를 진행했으며, 터키 이스탄불을 출발해 레바논 베이루트에 도착한 자가용비행기에도 곤 전 회장과 함께 타고 있었다고 했다.
 탈출 계획을 실행한 것은 ‘준군사적인 그룹’이라고 레바논 MTV가 전했다. 이들이 크리스마스 파티를 위한 악단으로 가장해 곤 전 회장의 자택을 방문, 악기 케이스에 곤 전 회장을 숨겨 빠져나갔다는 것이다. 곤 전 회장은 오사카(大阪)에 있는 간사이(關西)공항을 이용해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이스탄불로 날아간 것으로 보인다. 간사이공항 사무소 측은 지난달 29일 밤 자가용 비행기 한 대가 이스탄불로 떠난 사실을 확인했다.
 곤 전 회장의 출국 기록은 확인되지 않았다.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자가용 비행기로 출국하는 경우도 일반객과 마찬가지로 출국 수속을 밟아야 한다. 수속 없이 출국하는 것은 “100% 불가능”이라는 것이다. 반면 화물 검사의 경우 자가용 비행기는 의무가 아니어서 기장 등의 판단으로 생략되는 경우가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레바논 군사정보소식통은 요미우리신문에 “곤 전 회장은 나무상자에 숨어 비행기를 타고 터키로 향했고, 자가용비행기로 레바논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레바논 정부는 곤 전 회장이 프랑스 여권과 레바논 신분증을 갖고 합법적으로 입국했다고 밝혔다. 기존 여권은 전부 변호사가 보관하고 있는 만큼 새 여권을 어떻게 입수했는지는 불투명하다.
 곤 전 회장은 현재 베이루트에 있는 자신의 집에 아내 캐럴과 함께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바논 도착 후 미셸 아운 대통령을 면담하고 레바논 정부로부터 엄중 호위를 받고 있다고 MTV는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