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 여름부터 이동식 발사대에서 미사일을 발사할 때 사용하는 콘크리트 토대를 전국 수십 곳에 증설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한·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2일 전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장기간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북한이 새로운 군사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한국과 일본 등이 경계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콘크리트 토대는 가로·세로 모두 수십m 크기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쏘는 이동발사대를 두는 용도로도 쓸 수 있는 규모라고 이 신문이 전했다. 지반이 약한 장소에서 미사일을 발사할 때 발사대가 부서지거나 미사일의 궤도가 틀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동시에 발사 장소가 사전에 탐지되는 것을 막으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한·미·일은 위성사진이나 북한이 발표한 사진을 분석,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때 진동으로 지면에 크게 구멍이 나거나 이동식 발사대가 파손되는 사례를 파악하고 있다. 과거 북한은 콘크리트로 포장된 도로나 공항 활주로로 이동식 발사대를 옮겨 미사일을 발사한 경우도 있었다. 아사히신문은 한국 국가정보원이 연내에 북한의 중거리 이상 탄도미사일을 발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고, 일본 해상자위대도 11월초부터 새로운 북한의 군사 도발을 경계해 이지스함을 동해에 상주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2017년 11월 사거리 1만2000㎞로 추정되는 신형 ICBM ‘화성 15호’를 발사한 이후 지금까지 미국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ICBM 시험 발사는 하지 않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월 연설에서 북·미 협상에 대해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린다”고 밝힌 바 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