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인도가 외교·국방장관회의( 2+2)를 처음 열었다. 일본에서 전투기 연합훈련을 처음 실시하고,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국의 해양 진출을 염두에 두고 양국의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모양새다.
 1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외교·국방장관(2+2) 회의에서 양국은 일본 항공자위대와 인도 해군이 참가하는 전투기 연합 훈련을 일본에서 처음 실시한다는 방침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양국은 또 자위대와 인도군의 ACSA 조기 체결도 합의했다.
 ACSA는 연료, 식량 등 물자를 양측 부대가 서로 융통하거나 의료·수송 등의 역무와 관련해 협력하도록 하는 협정이다. 양측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달 중순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질 때ACSA에 최종 서명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선 중국의 해양 진출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공동성명에는 “자유롭고 열려 있으며 포섭적이고, 법의 지배에 바탕을 둔 인도·태평양 비전을 공유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회의에선 중국이 군사거점화를 진행하는 남중국해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국제법 준수와 항해의 자유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일본이 인도와의 안보협력을 심화하는 배경에는 중국의 해양 진출 견제와 인도양 주변지역에 관한 정보 공유가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일본과 인도는 중국이 광역경제권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아래 남아시아나 인도양 주변에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는 데 대한 경계감을 공유하고 있다. 일본에 있어 인도는 영국과 호주에 이어 ‘준동맹국’이라고 부를 수 있는 존재가 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다만 일본과 인도의 전략적 이해가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인도는 폭넓게 파트너를 구축하는 전략적 자율성을 중시한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설명했다. 인도 정부 관계자는 “2+2 회의가 열렸다고 해서 일본이나 미국과 동맹관계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번 공동성명에 다른 나라를 배제하지 않는 ‘포섭적’이란 표현이 들어간 것도 중국의 반발을 경계하는 인도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을 배려한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양국은 이밖에 북한이 ‘탄도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것에 대한 비판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라는 요구를 성명에 담았다.
 일본이 ‘2+2’ 회의를 연 것은 인도가 7번째다. 일본은 앞서 미국, 호주, 러시아, 프랑스, 영국, 인도네시아와 2+2 회의를 열었다. 인도는 미국에 이어 일본과 2+2 회의를 가졌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