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법안에 대해 일본 정부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NHK가 6일 보도했다.
 문 의장은 전날 도쿄 와세다대(早稻田) 특강에서 한·일 기업의 자발적 기금과 국민 성금으로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안을 공식 제안했다. 또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로 설립됐다가 해산된 화해·치유재단의 남은 재원 60억원도 투입하자고 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이 전제여서, 지금까지도 말해왔듯이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NHK는 “일본 정부나 자민당 내에선 문 의장의 제안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대세”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했을 당시 징용 문제에 대해 일본 측이 입장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밝힌 만큼, 일본 측의 자금 갹출로 이어질 수 있는 대응은 취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아사히 TV도 일본 정부 고위 관리가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얘기”라는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 정보보호협정(GSOMIA)의 실효가 오는 23일로 다가오는 가운데 미국 정부도 한국 측에 한·일 관계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것을 감안해 계속해서 한국 측의 대응을 지켜볼 자세라고 NHK는 전했다.
 주요 일본 언론들도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해 “실현성이 불투명하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원고 측은 일본 기업의 배상과 사죄를 요구하고 있어 실현성은 불투명하다. 법안 제출까지 갈 수 있을지도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NHK도 문 의장이 “양국 국민에게 비난받을 지도 모른다. 양국의 이해와 지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법안을 언제 제출할 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법안에 대해 한국 정부도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어, 한국 내에서 동의를 얻어 실현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