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11일 단행한 개각과 집권 자민당 간부 인사에 대해 긍정적 여론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인사가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졌는지에 대해선 평가가 엇갈렸다.
 마이니치신문이 14∼15일 18세 이상 유권자 98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0%로, 올해 6월 조사 때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9%포인트 줄어든 28%였다.
 이번 조사에선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을 유임한 것에 대해 ‘평가하지 않는다’(45%)와 ‘평가한다’(42%)로 의견이 나뉘었다. 반면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중의원 의원을 환경상에 임명한 데 대해선 ‘평가한다’가 64%로, ‘평가하지 않는다’(23%)를 크게 웃돌았다. 마이니치는 “고이즈미 기용에 대해 무당파층에서도 ‘평가한다’가 59%에 달해 정권 부양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요미우리신문이 13∼1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3%로 지난달 23∼25일 조사 때보다 5%포인트 떨어졌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5% 증가한 35%였다. 이 신문 여론조사에서 개각 직후 지지율이 내려간 것은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처음이다.
 요미우리는 “안보상 위기가 강해지면 내각 지지율이 올라가는 경향이 있다. 지난 번 조사는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를 결정한 직후 실시해 7월22~23일 조사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 결과 내각 지지율이 7월 조사 수준으로 되돌아간 셈이다.
 요미우리 조사에서도 개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들(46%)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들(34%)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이즈미의 환경상 기용에 대해선 6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1~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개각과 자민당 간부 인사를 ‘평가한다’고 답한 사람이 45%로, ‘평가하지 않는다’(30%)를 웃돌았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59%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등의 영향으로 6%포인트나 급등했던 직전 조사(8월30일~9월1일) 때 수준을 유지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